“관광객 꺼져라” 손님에 물총 테러까지…‘관광 반대’ 나선 이 도시

“관광객 꺼져라” 손님에 물총 테러까지…‘관광 반대’ 나선 이 도시

달라스조아 0 23

1af72a62c9a223319ea1d16c2e944196_1720444617_2459.jpeg

과도한 관광객에 반대하는 한 시민이 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시위 도중 식당에 앉은 관광객을 향해 손가락질하고 있다.  

2024.7.6 바르셀로나 로이터 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 제공: 서울신문


스페인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바르셀로나에서 과도한 관광객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일부 시위대는 식당에 앉아있는 관광객들에게 물총으로 물을 뿌리기도 했다.


7일(현지시간) 스페인 매체 라 반구아르디아와 영국 BBC 등에 따르면 150개 이상의 사회단체와 바르셀로나 시민으로 구성된 시위대는 대규모 관광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전날 저녁에는 약 3000명, 이날 낮에는 2800명의 시위대가 모였다.

시위대는 “관광객은 집으로 돌아가라. 너희는 환영받지 못한다”는 등의 내용이 적힌 문구를 들고 호텔과 레스토랑 테라스를 봉쇄했다. BBC가 공개한 영상에서 관광객들은 난데없는 물총 테러에 급히 짐을 챙겨 자리를 떠나기도 했다.

관광객 과밀화에 반대하는 운동가인 마르티 쿠소는 유로뉴스에 “우리는 도시의 경제 모델이 보다 공정한 경제를 우선하기를 원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관광을 줄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유로뉴스에 말했다. 이들은 이번 여름 카탈루냐 지역에 역대 최고 수준으로 관광객이 몰려들 것을 우려해 시위를 벌였다.

1af72a62c9a223319ea1d16c2e944196_1720444617_8423.jpeg 

바르셀로나 시위대들이 지나친 관광업을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행진을 벌이고 있다. 2024.7.6 바르셀로나 AFP 연합뉴스 © 제공: 서울신문

바르셀로나는 스페인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는 도시로 매년 평균 3200만명이 방문한다. 이로 인해 주택들이 대거 관광용 숙소로 전환되면서 임대료가 지난 10년 동안 68% 상승했다. 이에 시의회는 1인당 최대 4유로의 도시세를 걷고 향후 5년간 약 1만개의 관광 아파트 면허를 없앤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시의회의 이러한 급진적인 조치는 관광용보다 주거용 주택을 더 우선시하기 위한 결정이다. 바르셀로나의 한 시민은 “내가 걱정하는 것은 관광과 투기가 수반하는 것, 즉 그들이 스페인 사람들의 주택에 대해 하고 있는 투기”라며 “스페인 사람들은 괜찮은 주거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올해 스페인에는 9100만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페인 인구 4800만명의 두 배 가까운 수준이다. 스페인은 관광으로 연간 1250억 유로(약 186조 6100억원)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추산되지만 그만큼 현지 주민들이 감당해야 하는 물가도 치솟고 있어 점점 살기 어려워지고 있다.


류재민 기자 ©서울신문

0 Comments
포토 제목
달라스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