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조 사상 첫 총파업…6500명 참여

삼성전자 노조 사상 첫 총파업…6500명 참여

달라스조아 0 26

1af72a62c9a223319ea1d16c2e944196_1720447346_1088.jpeg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8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화성=윤웅 기자 ©국민일보


삼성전자 최대 노동조합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8일 시작한 총파업 참가 인원이 6540명으로 추산된다. 전삼노는 5000명을 이번 파업 참가 목표 인원으로 잡았다. 삼성전자에서 파업이 벌어진 1969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이날 궂은 날씨에도 집회가 열린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H1 정문 주차타워 앞 5차선 도로를 노조원들이 가득 메웠다.


손우목 전삼노 위원장은 “사측은 지난 10년 넘게 위기를 강조하며 직원의 복지를 축소하고 정당한 임금 인상을 외면하면서도 경영진은 고액의 성과급과 혜택을 누리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모든 조합원과 직원들이 함께 만든 우리들의 회사이기 때문에 정당한 목소리를 내려 한다”고 파업 이유를 밝혔다.


전삼노는 이번 파업을 통해 ‘생산 차질’을 일으켜 요구 사항을 관철한다는 목표다. 전삼노에 따르면 이날 설비·제조·개발(공정) 분야에서 파업에 참여한 인원은 5211명이다. 이현국 전삼노 부위원장은 “반도체 생산라인 근무자는 이 숫자가 어떤 의미인지 알 것”이라며 “생산 차질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삼노는 총파업에 따른 요구안으로 전 조합원에 대한 높은 임금 인상률, 유급휴가 약속 이행, 경제적 부가가치(EVA) 기준으로 지급하는 초과이익성과급(OPI) 기준 개선, 파업으로 인한 임금 손실 등에 대한 보상을 내세웠다.


앞서 전삼노는 지난 1월부터 사용자 측과 교섭을 벌여왔지만 교섭이 무산됐다. 결국 노조는 지난 5월 29일 사상 첫 파업을 선언했다. 지난달 7일에는 파업 선언에 따른 연가 투쟁을 벌였다.


노조는 이번 파업 기간 협상이 전향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15일부터 5일간 2차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기준 전삼노 조합원은 3만657명이다. 이는 삼성전자 전체 직원(12만5000명)의 24.5%에 달한다.



권민지 기자 ©국민일보

0 Comments
달라스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