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라면 익숙한 ‘이 행위’… 귀 건강에 오히려 독?

한국인이라면 익숙한 ‘이 행위’… 귀 건강에 오히려 독?

달라스조아 0 237

34adf9ffddf81f81ad46d31b77b62e51_1685372135_0362.jpg 

한국인이라면 익숙한 ‘이 행위’… 귀 건강에 오히려 독? © 제공: 헬스조선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귀이개로 귀를 파 본 적이 있다. 샤워하고 나워서 면봉으로 귓속을 청소하는 사람도 많다. 귀지를 오래 파지 않으면 어쩐지 귓구멍이 막힌 것 같은 느낌까지 든다. 그러나 귀는 되도록 파지 않는 게 좋다. 귀지 역시 우리 몸에서 나름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귀지는 외이도에 있는 땀샘이나 귀지샘에서 나온 분비물에, 벗겨진 표피가 뭉쳐져 만들어진다. 더러운 분비물이 아니며 오히려 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귀지에는 단백질 분해효소, 라이소자임, 면역글로불린, 지방 등 여러 가지 성분이 들어 있다. 이 성분들은 외이도 표면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아준다. 먼지나 세균, 곰팡이 등이 고막까지 들어가지 않게도 한다.

귀지를 파내는 과정에서 귓속 피부가 손상되는 것도 문제다. 귓속 피부는 혈액 순환이 느리며, 피하조직이 얇아 상처나 염증이 발생하기 쉽다. 후빌 때 자칫 힘 조절을 잘못 해 귀 내부를 다치면 외이도염이나 중이염이 발생할 수 있다. 귀이개나 면봉을 깊게 찔러넣었다 고막 천공이 생길 위험도 있다. 고막 천공으로 고막에 구멍이 뚫리면 귀가 울리거나, 피·고름이 나오게 된다. 심할 경우 영구적인 청력 이상이 생길 수도 있다.

필요 이상으로 많아진 귀지는 음식을 먹으며 턱을 여닫는 등 신체 움직임에 의해 저절로 배출된다. 크고 딱딱한 귀지가 거슬린다면 본인이 직접 파지 말고 이비인후과에서 제거한다. 특히 귀에서 원인 모를 '달그락' 소리가 계속 들려 불편하다면, 귀지가 고막 근처로 간 것일 수 있다. 스스로 해결하려 들지 말고 이비인후과에 내원해 제거한다. 귀가 가려워서 참기 힘들다면 깨끗한 면봉으로 귀의 바깥쪽만 살살 닦아준다. 반복적으로 귀지를 파면 귀지샘이 자극돼, 오히려 귀지량이 늘어나는 역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달라스조아 최신글